“주택담보대출 이자부담 던다”
주담대 금리 0.09%P 내려
2019년 05월 17일(금) 00:00
상승세를 이어가던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하락 전환했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담대 금리를 일제히 0.09%포인트 내렸다.

신한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전날 3.39∼4.64%에서 3.30∼4.55%로 인하됐다.

국민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전날 3.16∼4.66%에서 3.07∼4.57%로 내렸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 역시 각각 3.34∼4.34%, 2.93∼4.43%였던 것을 3.25∼4.25%, 2.84∼4.34%로 낮췄다.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금리도 0.01%포인트씩 내려갔다.

신한은행의 경우 전날 3.42∼4.67%였던 잔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0.01%포인트 낮은 3.41∼4.66%로 하락했다.

국민은행은 전날 3.39∼4.89%에서 3.38∼4.88%로, 우리은행은 3.42∼4.42%에서 3.41∼4.41%로 조정했다. 농협은행은 3.01∼4.51%에서 3.00∼4.50%로 잡았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KEB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과 잔액 기준 모두 3.032∼4.132%로 변동이 없었다.

은행연합회는 4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85%로 전달보다 0.09%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통상 코픽스가 내리면 이에 연동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일제히 내린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