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대 소년 땅콩 알레르기 탓에 대한항공·델타 제휴 비행기서 쫓겨나
2019년 03월 28일(목) 00:00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사는 한 10대 소년이 땅콩 알레르기 때문에 대한항공과 미국 델타항공이 제휴해 운항한 항공기에서 강제로 내려야 했다고 소년의 가족이 주장했다.

26일(현지시간) 미 애틀랜타 지역방송 WSB-TV에 따르면 라케시 파텔의 15세, 16세 두 아들은 최근 할아버지를 문병한 뒤 아버지의 임시 직장과 거처를 방문하기 위해 애틀랜타에서 서울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로 여행하고 있었다. 두 아들 중 한 명은 심한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상태였다.

이들은 델타항공이 제휴사인 대한항공과 함께 운항한 서울발-마닐라행 항공편에는 땅콩이 기내 간식으로 제공되게 돼 있어 이들은 두 가지 선택을 요구받았다고 한다.

파텔 가족은 “항공사 직원이 비행기에서 내리든지, 땅콩이 서빙되는 것을 감수하고 그냥 타고 가든지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하라고 했다”라고 주장했다.

알레르기가 심한 10대 소년은 다른 선택이 없는지 요구했으나 게이트 직원이 셔츠를 잡아당겨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다고 WSB-TV는 전했다.

결국 이 소년은 서울에서 다시 애틀랜타행 항공기를 타고 돌아왔다.

파텔 가족은 항공사 측에 환불과 보상을 요구했다.

WSB-TV는 “대한항공이 땅콩·음식 알레르기는 항공산업의 이슈 중 하나이고 어떤 항공사도 알레르기가 전혀 없는 환경을 보장할 수는 없지만, 안전하고 실현 가능하게 이 문제를 처리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땅콩 알레르기가 심한 사람은 옆 사람이 땅콩을 먹는 것만으로도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