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부산 1463㎞ ‘남파랑길’ 걸어볼까
명품 걷기여행길로 조성
콘텐츠 발굴해 2020년 개통
2019년 03월 26일(화) 00:00
해남 땅끝마을에서 시작, 부산 오륙도로 이어지는 ‘남파랑길’이 명품 걷기여행길로 조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우리나라 둘레를 잇는 걷기 여행길인 ‘코리아둘레길’의 하나로, 남해안 노선에 해당하는 남파랑길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남파랑길은 길이 1463㎞에 이르는 국내 최장거리 탐방로로, 지난 2016년에 개통한 부산 오륙도~강원 고성 간 770㎞를 잇는 ‘해파랑길’에 이은 두 번째 코리아둘레길 노선이다. 한려해상과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남해안의 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해안길과 숲길, 마을길, 도심길 등이 어우러져 걷기 여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90개 구간으로 이뤄져 있다.

남파랑길이란 이름은 지난해 8월 대국민 공모를 거쳐 정한 것으로, 남해의 지역성 ‘남쪽’과 쪽빛 바다의 중의성을 담았다. 구간별 특징을 고려해 ▲남도 순례길(장흥~강진~완도~해남) ▲남도 낭만길(여수~순천~보성~고흥)) ▲섬진강 꽃길(하동~광양) ▲한려길(고성~통영~거제~사천~남해) ▲한류길(부산~창원) 등 5가지로 나뉜다.

특히 17개 대표 구간을 추천, 남해안의 멋과 가치를 체험하고 걷기 여행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지역 대표 관광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전남지역의 경우 ▲해남 90코스(미황사 천왕문~땅끝탑 13.9㎞) ▲완도 86·87 코스(남창정류소~해조류센터~청해포구 촬영장 간 44.8㎞) ▲장흥 80코스(회진시외버스터미널~마량항 간 24.2㎞) ▲강진 83코스(구목리교 서쪽~도암농협 간 17.6㎞) ▲보성 63코스(부용교~팔영농협 망주지소 간 21.7㎞) ▲고흥 66코스(영남면 간천버스정류장~남열마을 입구까지 11.2㎞) ▲여수 55코스(여수 해양공원~소호요트장 간 15.3㎞) ▲순천 61코스(와온삼거리~별량화포 간 15.6㎞) ▲광양 48코스(하동송림~진월초교 간 13.9㎞) 등이 17개 대표 구간에 포함됐다.

문체부는 남파랑길 구간 중 인문·지리·문학·역사·종교 등 주제별로 걷기 여행길을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관광상품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남파랑길의 특색을 살려 ‘나만의 인생사진 명소 걷기’, ‘길 위에서 만나는 내 인생의 인물’, ‘남도 식도락 여행’ 등 차별화한 관광 콘텐츠를 계속 발굴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남파랑길 안내 체계를 구축하고 주제별 걷기여행 등을 시범 운영한 뒤 오는 2020년 하반기 정식 개통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걷기여행의 매력을 높일 다양한 걷기여행 콘텐츠를 개발하고 특색 있는 주제길을 관광 상품화할 뿐 아니라 자치단체 간 협의체를 구성, 상호 협력을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