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등산 조성 민간사업자 3차 공모 추진
광주시, 사업자 공공성·관광인프라 확충 등 보완
2019년 03월 22일(금) 00:00
광주시가 22일부터 3개월간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 재개를 위해 민간사업자 3차 공모를 추진한다.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지난해 9월 (주)호반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협약체결을 위해 4개월간 협상을 진행했으나 결국 무산된 바 있다. 1500실 규모의 레지던스(생활숙박시설) 호텔 운영조건 등을 둘러싼 광주도시공사와 (주)호반건설 간 이견이 크게 작용했다.

이번 민간사업자 사업제안 공모는 민관위원회에서 합의된 사업 규모, 사업 참가 자격 등 지난해 7월 6일 공모(2차)와 같지만, 민간사업자의 공공성과 관광인프라확충, 사업성 확보를 위해 일부 보완해 실시한다.

우선 개발계획 기준은 관광진흥법의 관광단지 기준에 적합하게 사업신청자가 공공편익시설, 숙박시설을 포함한 휴양·문화시설 등의 사업계획서를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사업계획서 공모기간을 2개월에서 3개월로 연장해 민간사업자가 창의적인 사업계획을 구상할 수 있도록 하고, 토지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매각기준 가액을 제시했다. 또 상가시설의 건폐율(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을 완화하고 사회환원 비율도 축소하는 등 민간사업자의 사업성을 개선했다.

공공성 확보 차원에서 5성급(특1등급) 호텔 150실 이상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한편 유원지 부지(41만7531㎡)의 50% 이상은 공공편익·휴양문화시설 등으로 조성하도록 했다. 상가시설은 지역 중소상인 보호를 위해 기존과 같이 2만4170㎡로 면적을 제한했다.

지난 2차 공모 당시 논란이 됐던 레지던스 호텔을 포함할 경우 특수목적법인(SPC) 관리 하에 전문운영사 숙박업 운영 조건으로 건립을 허용할 방침이다. 레지던스 호텔이 적법하게 운영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공모 절차는 4월 3일 사업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열고, 공모 지침에 대한 질의를 4월 5일~9일 제출받아 4월19일 회신할 예정이다. 사업계획서는 6월 21일 접수해 시민평가단 및 평가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난 2005년 시작된 어등산 관광단지는 시의 재정투입 없이 순수 민간자본으로 부족한 관광인프라 확충과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어등산 일원에 광주의 정체성에 걸맞은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어등산 관광단지 전체 면적은 골프장 156만7000㎡, 유원지 41만6000㎡, 녹지 등 75만3000㎡ 등 273만6000㎡였지만, 골프장은 지난 2012년 대중제골프장 9홀에서 발생하는 수익금 전액을 사회복지장학재단에 기부하기로 약속하고 먼저 개장된 바 있다.

이명순 시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사업제안 공모는 “공공성과 사업성을 개선한 만큼 창의적인 개발계획으로 능력있는 민간사업자가 참여해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조속한 해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