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베이징서 무역협상 극적 합의 이뤄내나…기대감 커져(종합)
미중 차관급 실무협의 이어 14일 고위급협상…시한 연장될 수도
美고위급 대표단 이틀 앞당겨 12일 도착…므누신 "생산적 회담 기대"
소식통 "中, 양회 앞두고 합의 원해…美도 갈등 고조 불원"
2019년 02월 13일(수) 17:18

베이징에 도착한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타결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미국과 중국이 베이징(北京)에서 극적인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베이징에서 미·중 간 무역 전쟁이 종식되기보다는 합의 초안 정도를 만들어 협상 분위기를 이어가면서 향후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회동해 최종 담판을 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3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이끄는 미국 차관급 협상단은 지난 11일부터 중국 측과 사흘째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회담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식재산권 보호와 무역 불균형, 기술 이전, 관세·비관세 장벽 등 미국 측의 대중국 요구 사항을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목할 점은 오는 미·중 실무 협상에 이은 14일 고위급 협상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90일 무역협상' 시한으로 설정한 3월 1일을 다소 연장할 수 있으며 합의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는 것이다.

이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14일과 15일 베이징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등과 고위급 협상을 하면서 대립보다는 합의점을 찾아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중국과 무역협상 벌이는 美차관급 무역대표단

중국과 무역협상 벌이는 美차관급 무역대표단 미·중 무역협상차 중국을 방문한 제프리 게리시(가운데)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등 차관급 협상단이 11일(현지시간) 중국 측과 협상을 위해 숙소인 베이징의 웨스틴 호텔을 나서고 있다. 게리시 부대표가 이끄는 차관급 협상단은 선발대 형식으로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측과 통상 현안에 대한 실무 논의에 나섰다. 이어 14일부터 15일까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방중해 류허 부총리 등과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중 무역협상차 중국을 방문한 제프리 게리시(가운데)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등 차관급 협상단이 11일(현지시간) 중국 측과 협상을 위해 숙소인 베이징의 웨스틴 호텔을 나서고 있다. 게리시 부대표가 이끄는 차관급 협상단은 선발대 형식으로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측과 통상 현안에 대한 실무 논의에 나섰다. 이어 14일부터 15일까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방중해 류허 부총리 등과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장관 등 미국 고위급 대표단은 협상 날짜보다 이틀이나 빠른 12일 베이징에 도착해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므누신 장관은 13일 숙소인 베이징 웨스틴호텔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협상과 관련해 "생산적인 회담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번 미·중 고위급 협상에서 큰 틀의 무역 합의를 위한 초안을 마련하고 협상 시한을 연장하는 방식을 택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다.

앞서 미·중 양국은 지난달 30~31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협상을 통해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과 지재권 보호 강화에 합의했고 지난 11일부터 베이징에서 회담을 재개한 상황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중 양국은 지난달 워싱턴에 이어 춘제(春節·중국의 설)가 끝나자마자 베이징에서 무역 협상을 속개한 것은 그만큼 합의를 위한 접점에 다가가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극적인 최종 합의는 힘들지만, 시한 연장과 개략적인 초안 정도는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미·중 양국이 협상 마감 시한을 앞두고 합의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은 양측 모두 처한 상황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중국은 지난해 미국과 최대 40%에 이르는 고율 관세를 주고받는 무역 전쟁을 벌여 경제성장률이 28년 만에 최저로 떨어지며 타격을 받았다.

내달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앞둔 상황에서 미국과 무역 분쟁 해결은 발등에 떨어진 불인 셈이다.

미국 또한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재계와 야당의 반발이 거센 데다 중국산 모든 제품에 고율의 추가 관세를 매기는 것이 이득이 되는 것만은 아니어서 협의를 지속하는 모양새를 갖출 공산이 크다.

한 소식통은 "중국은 양회를 앞두고 미국과 무역 문제에서 대략적인 합의라도 절실히 원하는 상황이며 미국 또한 현 상황에서 갈등을 키워서 좋을 게 없다는 판단 아래 합의점을 모색하는 거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