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차밭 비추는 ‘빛의 축제’ 준비 한창
다음달 14일 점등식 앞두고 1만송이 LED 차꽃 구축
눈사람·디지털 나무 등 화려한 ‘빛의 왕국’선보일듯
2018년 11월 27일(화) 00:00
보성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겨울의 낭만을 선사할 ‘제16회 보성차밭 빛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축제는 다음달 14일 오후 5시30분 점등식을 시작으로 31일간 화련한 희망의 불빛이 겨울밤을 수놓게 된다.

올해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서 모티브를 얻어 흰눈이 내린 차밭에 매일 밤 화려하고 따뜻한 불을 밝힌 ‘빛의 왕국’을 선보인다.

군은 추위를 뚫고 피어난 1만 송이의 LED 차꽃이 축제장을 아름답게 밝힐 수 있도록 시설물을 구축하고 있다.

각양각색의 눈사람, 디지털 나무 등을 차밭과 공원 일대에 배치해 형형색색의 빛으로 채울 예정이다.

주말에는 버스킹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 등의 행사를 준비해 관광객을 맞는다.

보성 빛 축제는 1999년 12월 밀레니엄트리를 시작으로 한국기네스북에 등재되며, 한국 빛 축제의 효시로 20여년 동안 명성을 유지해오고 있다.

지역대표 명소인 보성차밭과 빛 축제를 브랜드화해 매년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맞아 가족단위 여행객과 연인 등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겨울철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보성군 관계자는 “보성차밭 빛 축제 기간 가족과 함께 보성을 방문하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가득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