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생 신생아 ‘나만의 우표’ 신청하세요
전남우정청, 정보통신의 날 기념 무상증정
2018년 05월 01일(화) 00:00
전남지방우정청(청장 정진용)은 4월22일 ‘정보통신의 날’에 태어난 광주·전남지역 모든 신생아에게 ‘나만의 우표’를 선물한다고 밝혔다.

‘나만의 우표’란 고객이 원하는 사진 등으로 제작하는 맞춤형 우표로서 소중한 순간을 추억하거나 기업 로고를 넣어 홍보하는데 주로 활용된다.

또한 우표이기 때문에 실제로 편지에 붙여서 사용할 수도 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우체국의 미래고객이 될 아이들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미로 기획됐으며, 4월22일 출생한 신생아 모두가 증정 대상이다.

5월4일까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22일 태어난 신생아의 부모 또는 가족이 신청서와 아기 사진 파일을 출산 병원을 통하거나 가까운 광주·전남지역 우체국에 ‘나만의 우표’ 무상증정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또는 인터넷 우체국 홈페이지(www.epost.go.kr)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 후 아기 사진 파일과 함께 이메일(estamp@epost.kr)로 전송하면 된다.

정진용 전남지방우정청장은 “정보통신의 날, 생명 탄생의 소중한 축하 순간에 우체국이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신생아 가족들에게 또 하나의 기쁨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은재기자 ej6621@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