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어린이집 눈치 안보고 늦게까지 아이 맡긴다

“퇴근이 늦어지는 날이면 부랴부랴 아이를 데리러 어린이집으로 달려갑니다. 그때마다 기다리고 있는 선생님을 보면 마음이 불편하고 미안합니다.” 이처럼 일이 늦어질 때마다 마음을 졸…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