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브리핑] 양종아 “여당이 문화전당 예산 확보 도울 것”
2024년 02월 22일(목) 20:15
광주 북구을 후보
광주MBC 아나운서 출신인 양종아 한뼘클래식 대표가 국민의힘에 인재 영입돼 광주 북구을에 출마한다. 민주당에서는 전진숙 전 청와대 행정관이 후보로 확정된 만큼 여성 후보 간 본선이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2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대회의실에서 환영식을 열고 문화예술 분야 인재로 양 대표를 영입했다. 국민의힘은 양 대표를 광주 북구을에 전략 공천했다.

양 대표는 “엄마로서 교육을, 문화 기획자로서 광주의 문화 등을 바꾸고 싶다”며 “광주는 문화의 도시지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문화 관련 콘텐츠 활용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느낌이다. 여당에서 예산 등에 큰 힘을 실어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광주도 민주당의 독점 구조를 확실하게 넘어서야 한다”며 “대단한 정치 신념을 가지고 제안을 수락한 게 아니다. 갈등과 비판의 정치가 아닌 타협의 정치, 타협 속에서 비전을 만들고 함께하는 제대로 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양 대표는 전남대 음악과를 졸업한 뒤 부산·광주 MBC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현재 광주·전남지역에서 클래식 공연 프로그램 진행·기획 활동을 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나눔복지회 홍보이사를 맡고 있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