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여순사건 교육도서 발간
2023년 05월 24일(수) 17:50
‘들꽃으로 피어 다시 만날 수 있다면’ 초·중·고에 배부

구례군이 제작한 여순사건 교육용 도서 ‘들꽃으로 피어 다시 만날 수 있다면’ 표지. <구례군 제공>

구례군이 여순사건 교육용 도서 ‘들꽃으로 피어 다시 만날 수 있다면’을 발간해 초·중·고등학교에 배부한다.

구례군이 제작한 ‘들꽃으로 피어 다시 만날 수 있다면’은 지역에서 발생한 여순사건의 피해사례들을 모아 규명된 사실들을 바탕으로 교육용 도서다.

교육용 도서에는 여순사건의 전개과정과 구례지역 여순사건 개별 사례와 피해 유족들의 증언 등이 수록됐다.

쉬운 용어와 삽화 등을 활용해 어린 학생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큰 활자를 사용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구례는 사건 당시 반군의 은신처였던 지리산 자락에 위치하여 비공식적으로 3000명 이상의 여순사건의 희생자가 발생했다”면서 “‘여순사건’이라는 단어는 트라우마와 아픔을 가진 유족들에게 금기어로 각인되어, 군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교육용 도서 제작을 통해 군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여순사건의 희생자와 유족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화합의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례=이진택 기자 lit@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