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0.2초 기술’…교통사고 미리 알고 탑승자 지켰다
2022년 12월 26일(월) 19:00
‘프리-세이프®’ 양산차 도입 20주년
2002년 ‘S-클래스’ 세계 첫 공개
사고 징후 안전시스템이 사전 파악
충돌 0.2초 전 탑승자 미리 보호

메르세데스-벤츠 직원이 벤츠의 독보적인 탑승자 사고예방 안전기술인 ‘프리-세이프®’에 대한 시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의 독보적인 탑승자 사고예방 안전기술 ‘프리-세이프®’(PRE-SAFE®)가 올해 양산차 도입 20주년을 맞았다. 2002년 S-클래스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후 혁신을 거듭해 20여년간 운전자와 탑승자 보호에 기여한 프리-세이브 역사를 들여다봤다.

26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따르면 2002년 S-클래스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프리-세이프는 차량 내 능동적 안전 시스템을 통해 사고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은 물론, 동시에 해당 정보를 수동적 안전시스템에 즉시 공유해 작동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충돌 사고 징후가 포착되고 실제 충돌이 일어나기 전 약 0.2초의 시간을 활용해 탑승자를 미리 보호한다.

무사고 주행(Accident-Free Driving)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가는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20여년 동안 프리-세이프를 발전시켜왔다.

탑승자 사고 예방 안전 기술인 프리-세이프 개발의 시작은 1990년대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메르세데스-벤츠의 엔지니어들은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충돌 사고의 징후가 실제 충돌 이전에 나타나는데 반해, 탑승자 보호 시스템은 충돌 발생 이후에 가동돼 사고가 발생하기 이전까지 귀중한 시간을 활용하지 못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후 벤츠는 충돌 가능성이 있는 주행 상황을 인지한 시점부터 실제 충돌까지의 시간을 활용해 탑승자에게 예방적 보호 조치를 제공하는 프리-세이프를 개발했다.

프리-세이프 기술의 획기적 발전은 벤츠가 최초로 개발한 자동차의 핵심 안전 기술인 ABS와 ESP®가 주요한 역할을 했다.

벤츠는 1995년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인 ESP를 S600 쿠페 모델에 적용하며 세계 최초로 공개했고, 능동형 안전 시스템 분야의 기술 탄생을 알렸다. 이후 1990년대 말까지 벤츠의 모든 차량에 브레이크 어시스트와 ESP가 기본으로 탑재돼 긴급 제동 및 오버·언더스티어가 발생한 경우 사고 위험성이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었다.

이후 벤츠는 2002년 S-클래스(W220)를 통해 능동형과 수동형 안전 시스템을 결합한 예방적 기술인 프리-세이프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프리-세이프는 브레이크 어시스트 및 ESP를 통해 급브레이크, 강한 오버·언더스티어 등 사고 위험을 감지할 경우 1000분의 1초 이내 전자제어 장치에 정보를 보낸다. 이후 시스템이 스스로 탑승자의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루프와 창문을 닫아주고, 탑승자의 좌석 위치를 바로잡아 에어백이 팽창하기 위한 최적의 상태로 맞춰주는 등 조치를 취한다.

또 위험한 주행 상황을 감지하면 멀티컨투어 시트는 시트 쿠션과 좌석 등받이에 있는 에어 챔버를 즉시 작동시켜 승객을 감싸 지지한다. 이를 통해 상체의 움직임으로 인해 발생하는 운전자와 조수석 승객의 위험한 경추 손상을 줄인다.

2013년에는 새로운 S-클래스(W222)를 통해 프리-세이프 플러스와 프리-세이프 임펄스 기능을 공개했다.

프리-세이프 플러스는 임박한 후면 충돌을 감지하고 후방 위험 경고등을 깜빡여 뒷차량에 위험을 경고한다. 또 예상되는 전면 충격을 줄이기 위해 차가 정지하는 경우 브레이크를 잠가 탑승자에게 가해지는 부담 및 2차 사고의 위험을 줄여준다.

충돌 초기 단계에서 충돌에 따른 감속이 이뤄지기 전 안전 벨트를 좌석 방향으로 당겨 추가 공간을 만들어 앞좌석 탑승자를 충격의 영향으로부터 일시적으로 분리해준다.

2016년에는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를 E-클래스(W213)와 함께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는 임박한 측면 충돌이 감지되는 즉시 시트 양쪽의 지지대인 사이드 볼스터(side bolster) 에어 챔버를 부풀려 탑승자를 차량의 도어에서 중앙 방향으로 이동시켜 충격 흡수 공간을 확보한다. 이와 함께 소개된 프리-세이프 사운드는 충돌이 감지될 경우 차량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짧은 간섭 신호를 내보내 귓속 근육을 수축시켜 충돌 시 소음에 의한 청력 손상을 줄여준다.

또한 벤츠는 2020년 더 뉴 S클래스(W223) 출시와 함께 더욱 향상된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기능을 최초로 공개했다. 측면 충돌을 감지하면 E-액티브 바디 컨트롤 서스펜션 기능을 통해 차체를 약 80㎜까지 올려 충격을 차량 하부의 단단한 구조물로 유도, 탑승자가 받는 충격을 줄여준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