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정원도시진흥법 제정 박차
2021년 09월 06일(월) 19:10
2023정원박람회 개최 대비
전문가·시민 참여 준비 포럼
도시재생·정원·기후변화 대응
미래 방향 제시·관련 법률 절실

지난 3일 열린 ‘순천 정원도시 비전포럼’ 참석자들이 30만 정원도시 순천의 발전을 다짐하고 있다.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도시인 순천시가 항구적인 정원도시와 기후 변화 등 미래 대처를 위한 ‘정원도시진흥법’ 제정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순천시는 지난 2013년에 이어 10년 만에 국제정원박람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10년 전보다 순천만 갯벌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등 변화 속의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는 국제사회의 시선이 집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30만 정원도시 순천비전을 목표로 도시재생과 기후변화를 준비하고 대한민국 최초의 ‘정원도시’목표에 다가가기 위한 법과 제도의 정착이 절실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각계 전문가 및 시민이 모인 가운데 최근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에서 열린 ‘순천 정원도시 비전 포럼’에서도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순천시가 추구하는 도시 비전 실현을 위한 ‘정원도시진흥법’ 제정 등 법률의 중요성이 확인됐다.

한국조경학회장 조경진 교수와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 김인호 신구대학교 교수, 박은실 추계예술대학교 대학원 교수, 최정민 순천대학교 교수 등 토론 참석자들은 순천정원박람회 성공 개최와 이를 통한 비전 완성을 위해서는 제도와 법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태훈 순천시 기획예산실장이 ‘30만 정원도시 순천’에 대한 비전 소개와 핵심사업 설명을 시작으로 포럼의 문이 열리자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의 정원도시 비전 및 전략에 대한 주제 발표,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의 기조 강연을 통해 순천이 그리는 정원도시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조경진 한국조경학회장은 “30만 정원도시 순천 비전 실현을 위해서는 도시전략을 총체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주민이 주체가 돼 주도하고 타 지자체는 물론 국제적 연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석 서울시립대 교수는 “도시는 개발하는 것이 아닌 재생하는 것이다. 개발의 흔적에 신음하는 도시를 치유하고, 시민들이 주인 역할을 다하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마을 정원을 늘리고, 마을정원지원 조례를 제정할 것을 제안했다.

6명의 패널들은 도시정원의 미래와 도시정원진흥법 제정이라는 주제로 토론했으며, 시민 대표의 풍성한 의견이 쏟아지기도 했다.

김인호 신구대학교 교수는 정원도시 순천에 정원연구와 도시 컨트롤타워 기능을 갖춘 정원클러스터 조성을 제안하면서 “정원특별시는 의료·복지와 연계한 건강특별시로서의 기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은실 추계예술대학교 교수는 “문화특별시로서 정원도시는 지속가능성, 유네스코 창의 도시 모델로 정원도시를 법제화할 것”을 제안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포럼이 대한민국 최초로 ‘정원도시’라는 새로운 도시 모델에 대한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원도시진흥법 제정을 위해 향후 국회에서도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고 선언했다.

순천시는 지난 6월 조례호수공원에서 2050순천 미래비전 선포식을 통해 30만 정원도시 순천 비전을 목표로 제시했다. 시민 공론화, 핵심사업 부서 및 전문가 협의 등을 통해 정책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