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학부모 54% “자녀돌봄 체계 구축·학습격차 해소를”
2021년 06월 07일(월) 17:30
전남교육정책연구소 설문…자녀돌봄 휴가 확대 의견도 16.8%
‘맞춤형 진로직업 교육’ ‘기초·기본 학력 책임 구현’ 최우선 과제

전남도교육청

전남지역 학부모 절반 이상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교육 당국이 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자녀돌봄 체계 구축과 학습격차 해소를 곱았다.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남교육정책연구소가 지난달 학부모 700명을 대상으로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2.61%p), 교육청의 현안과제로 ‘지자체와 협력을 통한 자녀 돌봄 체계 구축’(28%), ‘학습결손과 학습격차 해소’(26%)를 꼽았다. ‘자녀돌봄 휴가 확대’에 대한 의견도 16.8%에 달했다.

민선 3기 전남교육감의 남은 임기 동안 집중해야 할 최우선 과제(복수응답)로는 ‘맞춤형 진로직업 교육’(41.8%)과 ‘기초·기본 학력 책임 구현’(33.3.%)을 들었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60.2%)과 ‘맞춤형 진로직업교육 강화’(36.4%)를 선택했다.

‘맞춤형 진로직업교육 강화’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1~2위를 차지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미래사회에 불확실성이 가시화하면서 도민과 학부모들이 경제와 일자리 문제를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전남교육청이 미래 학생수 감소에 대비하고, 학생의 안정적 성장 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전남형 미래통합운영학교 정책에 대해서는 ‘효과가 있을 것이다’(46.6%)는 의견이 ‘효과가 없을 것이다’(40.5%)는 의견보다 6%p 우세하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민선3기 전남도교육청이 더 강화해야 할 복지 정책으로는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방과후학교 및 돌봄교실 확대’(25.1%)를 제치고 ‘다양한 청소년 문화 예술체험 활동 지원’(32.0%)을 가장 많이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학생들의 문화체험 기회가 축소된 세태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정찬길 전남교육정책연구소장은 “전체적으로 코로나19 영향이 길어짐에 따라 교육청과 학교의 전통적 교육적 역할과는 다른 사회적 역할에 대한 요구가 커졌다”면서 “이를 고려해 교육청 정책의 패러다임을 과감하게 전환, 교육청 내 조직이나 역할을 재점검하고 학부모 도민과의 소통 확대가 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