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에게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당했다”
2021년 02월 24일(수) 22:30
전남 지역 축구부 후배 2명 폭로
에이전트 “사실 무근…법적 대응”
국가대표 출신 유명 프로축구 선수가 전남지역에서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력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가해자로 거론된 선수 측은 폭로 내용이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하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축구부 감독도 “축구부원들과 매일 숙식하며 지도했는데 이같은 일은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사건 당시 C씨와 D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선수와 B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성폭력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기에, C씨와 D씨는 번갈아 가며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C씨는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하다가 은퇴했고, D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귀국했다.

이들은 A선수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해도 당시 A선수와 B씨가 형사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민·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렵다.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선수 에이전트사는 “(A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A선수 소속 구단도 “A선수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구단은 여러 방향으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당시 해당 초등학교 감독은 24일 광주일보와 통화에서 “가해자로 거론된 선수와 통화했는데, ‘사실무근이기 때문에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축구부 학생들이 잠자는 옆 방에서 함께 잠을 자면서 지도했다. 학교가 집이랄 정도로 학생들과 붙어지냈다. 내 기억으로는 그런 불미스런 일은 없었다”며 “언론보도를 보니 피해 학생들이 체구가 왜소했다는 데 오히려 가해 선수보다 체구가 컸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피해 학생들 모두 착하고 성실한 학생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