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위기 청소년 생활비 지원
2021년 01월 22일(금) 00:00
9일까지 접수

북구청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시 북구가 사회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생활비와 학비 등을 지원한다.

21일 북구에 따르면 북구는 다음달 9일까지 ‘2021년 청소년 특별지원사업’ 대상자를 모집한다.

‘청소년 특별지원사업’은 위기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활비, 건강검진비, 학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만 9~18세 지원이 필요한 청소년, 학교 밖 청소년, 보호자가 없거나 실질적으로 보호자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청소년 등으로 2021년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 판정기준에 따른 중위소득 72%(생활, 건강지원은 65% 이하) 이하 가구다.

지원내용은 생활·건강·학업·자립·상담·법률·활동·기타 등 8개 분야별로 월 10만원부터 연 350만원 이내 금전이나 이에 상응하는 물품 또는 용역이다.

신청을 원하는 청소년이나 보호자는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되고, 오는 3월 중 적격여부 등의 심의를 거쳐 지원 대상자가 확정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북구청 교육지원과 문의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앞으로도 학교 밖 청소년 등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