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홍영표 “대선, 제 3후보 나올 수 있다”
2020년 11월 24일(화) 21:00
“유시민 ‘정치 안한다’ 의지 확고…정세균·임종석 자격 충분”
‘여권 잠룡’으로 불리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정치를 안 한다는 생각이 여전히 확고하다”고 전했다.

대표적 친문 인사인 홍 의원은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유시민 이사장을 대선 후보감으로 거론하자 “정치 안 한다고 확인했다”면서 “지금도 그런 (안 한다는) 의견이 확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설득할 생각이 없냐’고 묻자 홍 의원은 “그런 필요성을 못 느낀다”면서 “정치를 안 하겠다는 게 확고한 사람을 설득해 대선 후보에 나서라고 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또 최근 드루킹사건 항소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관련해서도 ‘김 지사 역시 대법원 판결에서 무죄 판결이 나더라도 대선 출마를 안 하겠단 입장이 확고하냐’는 말에 “그렇게 알고 있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대선판에 확실한 2강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있고 야당은 뚜렷하게 눈에 띄는 인물이 없다. 이번 대선은 여당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게 단정적으로 볼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제3, 제4의 후보들이 등장해서 경쟁을 할 수도 있다. 대통령이 돼서 이 나라를 어떻게 하겠다, 이런 청사진을 분명히 가진 분들이 있다면 서로 경쟁에 참여해서 대선 판을 좀 풍부하게 하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세균 국무총리와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이광재 의원 등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는 “충분히 자격과 능력, 비전이 있는 분들”이라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당내 친문그룹으로 지칭되는 ‘민주주의4.0’을 최근 출범시킨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지사 외에 제3후보를 친문그룹에서 지지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홍 의원의 이날 발언 역시 ‘제3후보론’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