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무등산국립공원 추가 지정 안된다”
2020년 10월 26일(월) 21:00
정부, 만연산·수만리 확대 방침에
“재산권 침해” 화순군 강력 반발
주민대표협의회 구성 반대 운동

화순군과 국립공원 확대 지정 반대 주민대표협의회는 무등산국립공원 추가 지정 반대 군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화순군 제공>

화순군이 무등산국립공원 부지를 추가 지정하려는 정부의 방침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6일 화순군에 따르면 화순읍 동구리 만연산과 수만리 일대 국유림·공유림 등 약 114㏊ 규모에 이르는 추가 지정 방안이 정부의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 평가’에 포함됐다.

정부 방침대로라면 무등산국립공원으로 지정되는 면적 132㏊ 중 86.4%가 화순군에 속하게 된다.

화순군은 해당 부지가 국립공원으로 편입될 경우 경계부분에 사는 주민들이 재산권을 행사하는데 제약을 받게 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해당 지역은 공익사업이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는 데다 개발제한구역·자연녹지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국립공원으로 지정하지 않더라도 난개발 우려가 없다는 게 화순군의 설명이다.

화순군은 환경부와 산림청, 국립공원관리공단, 전남도 등 관계기관에 반대 입장 의견서를 제출했다. 다음달 4일 예정된 ‘공원계획변경 주민공청회 및 설명회’에서도 무등산국립공원 확대 지정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화순군은 군민 반대 서명운동과 함께 ‘국립공원 확대 지정 반대 주민대표협의회’를 구성해 대응할 방침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수십년간 주민 재산권을 침해받고 있는 상황에서 해제가 아닌 추가 지정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화순군은 주민대표협의회와 함께 확대 지정이 철회될 때까지 반대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순=조성수 기자 css@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