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폭우 피해 처참 … 복구위해 모든 지원”
2020년 08월 12일(수) 20:10
구례 5일시장·화개장터 등 방문 수재민 위로
“특별재난지역 신속하게 지정…정부 지원 금액 상향 조정”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구례군 구례 5일시장을 방문,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본 구례 5일시장을 방문, 침수 현장을 돌아보며 수재민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진흙과 쓰레기 더미로 뒤덮힌 참혹한 수해 현장을 살펴보며 특별재난지역 지원 금액 상향 조정 등 정부 차원의 모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구례 5일 시장 현장에 마련된 수해복구 지휘본부에서 구례군수와 상인연합회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제방 유실의 위기 속에서 경찰, 소방, 군, 민간이 협력해 인명피해 없이 잘 대피시킨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어제 화상 국무회의에서 현장의 절박한 사정을 들으면서 하루라도 빨리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방문하게 됐다”며 “실제로 와서 보니 피해액 계산 없이 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에 해당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특별재난지역 지원 금액을 높이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민들이 몸만 빠져나온 상황이라서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이 많을 것”이라며 “정부와 지자체 등이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국민들도 함께 마음을 모아줄 것이니 힘 내시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폭우로 무너진 구례군 서시1교 주변 제방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마을 관계자가 “소들이 50% 정도 폐사했다. 살아남은 가축들도 다음 날이면 죽어있다. 주민들이 다 울고 있다”고 호소하자 문 대통령은 “가축을 키우느라 오랜 시간 노력했는데 참담함을 느꼈을 것이다. 공감한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집중 호우 당시 민가 지붕위로 올라가 구출됐던 소들 가운데 한 마리가 쌍둥이 송아지를 출산했다는 말을 듣고 “큰 희망의 상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해 현장으로 이동하는 KTX 열차 회의실에서 수해복구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특별재난지역 지정 문제와 관련,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도 주문했다.

이날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 홍정기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의전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방문을 망설였으나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도 있어 수행인원을 최소화해 방문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경남 하동군과 전남 구례군, 충남 천안시를 차례로 찾았는데 복구 활동에 최대한 누를 끼치지 말자는 취지에서 의전을 최소화하고 전용차량이 아닌 KTX를 타고 이동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수석급 이상은 이번 일정 수행에서 제외됐고 비서관급 최소 인원만 수행한 의전파괴 일정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하루 이동 거리만 767㎞에 달하고 귀경시간까지 포함하면 9시간이 걸리는 강행군이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