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5년 에너지 자립” 광주시, 에너지영향평가제 시행
2020년 08월 04일(화) 00:00
광주시의 3대 뉴딜 핵심과제 중 하나인 2045년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달성을 위해 광주시가 에너지영향평가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3일 월간 정례조회에서 “건축·건설 등 인허가, 일정 규모 이상 예산 사업에서 환경·교통 영향 평가를 하는 것처럼 반드시 에너지 영향 평가를 받도록 조례 제정 등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산업단지와 아파트 등 건립을 승인할 때 ‘자체 생산한 에너지를 활용한다’는 부대조건을 달아 ‘에너지 자족’의 범위를 점차 확대한다는 것이다.

그린 산단에 조성 중인 광주 글로벌 모터스 공장을 대표 사례로 삼아 ‘광주형 일자리’뿐 아닌 신재생 에너지 자립 공장의 전형이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시는 전했다.

이 시장은 “에너지 자립 도시 선언이 구호로 끝나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에너지 수요와 공급에 대한 철저한 양방향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는 재생 에너지 생산·유통 효율화, 낭비 요소 차단 등 관리가 지속해서 이뤄져야만 하는 매우 어려운 과제”라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조례 제정 등을 통해 에너지 영향 평가와 관련한 구체적 추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탈탄소화를 실천할 종합 대책을 조만간 발표하고 시민사회와 공동체 선언도 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에너지 자립 도시의 핵심 원칙은 자기가 쓰는 에너지는 자기가 생산한다는 것”이라며 “150만 시민의 참여가 없이는 실현할 수 없는 과제인 만큼 공동체와 함께 도전의 시작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달 21일 인공지능(AI)-그린 뉴딜 비전을 발표하면서 2045년까지 외부로부터 전력 에너지를 공급받지 않는 탄소 중립 에너지 자립 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