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해 현장 조사해 보니…4배 늘어난 8237㏊
전남 1만1639농가 피해…180억 국비 지원 요청
농민들 “3년째 냉해 반복…근본대책 세워 달라”
2020년 06월 03일(수) 00:00

김영록 전남지사(앞줄 왼쪽 세번째)가 2일 오후 영암군 금정면 아천리 대봉감 이상 저온 피해현장을 방문, 전동평 영암군수(앞줄 왼쪽 두번째)로부터 피해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전남도 제공>

지난 4월 영하권 추위로 인한 전남지역 이상저온(냉해) 피해 면적이 당초 1915㏊<광주일보 2020년 04월 22일자 5면>보다 무려 6322㏊ 늘어난 8237㏊로 조사됐다. 피해 농가만 1만1639 농가로 파악됐다.

2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4월 4일부터 3일간 나주·영암 등 일부 지역이 영하 4도까지 내려가면서 농작물 냉해 피해가 잇따랐다.

냉해 초기 전남도와 22개 시·군 조사 결과 피해 면적은 목포시를 제외한 21개 시·군에 걸쳐 1519㏊로 파악됐다.

품목별로는 배 1319㏊, 키위 42㏊, 녹차 42㏊, 단감 12㏊ 등이었고, 지역별로는 나주시 971㏊, 영암군 354㏊, 보성군 94㏊, 곡성군 58㏊, 구례군 35㏊, 장성군 3㏊ 등이었다.

그런데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21일까지 25일간 공무원·이장 등 합동 현장 조사 결과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전남에서만 모두 8237㏊에 걸쳐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최종 집계된 것이다.

작물별 피해면적은 배 2394㏊, 매실 1330㏊, 밀 903㏊, 단감 681㏊, 고구마 390㏊, 복숭아 316㏊으로 대폭 늘었다.

지역별로는 나주 1959㏊, 해남 1226㏊, 순천 876㏊, 장성 565㏊, 영암 530㏊ 순이다.

배의 경우 꽃이 가장 많이 피는 시기(개화 최성기)에 영하권 강추위가 들이닥쳐 나주와 영암 등지에서 큰 피해를 냈다. 개화 최성기 이후 수정 작업을 해야 하는데, 씨방이 얼어붙어 수정되지 않고 수정이 되더라도 기형과가 많다는 게 농가 들 설명이다.

그나마 지난해까지 80%이던 농가 재해보험보상률이 올해부터 50%로 내려앉아 농가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나주에서 배농사를 짓는 임문채(64)씨는 이날 광주일보 통화에서 “냉해 피해가 최근 3년째 이어지지만 정부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을 정부가 세워주고, 피해 실정에 맞는 보험보상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남도는 농가 피해 지원을 위해 정부에 농약대 161억원, 생계지원비 17억원 등 모두 180억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냉해 피해 복구비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재해대책심의위원회’를 거쳐 6월 중 확정·지원될 것이라고 전남도는 설명했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번기 일손부족 등 어려운 여건에 저온피해까지 겹쳐 농가가 큰 시름을 겪고 있어 안타깝다”며 “되풀이되는 과수 저온피해 예방을 위해 방상팬 설치 확대 등 지속가능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에서는 최근 3년 동안 매년 봄철 냉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피해 면적은 지난 2018년에는 1만9800㏊, 지난 2019년에는 3904㏊였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