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43일만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유럽서 입국…광주 도착 직후 시설격리 접촉자 없어
전남도 2명 확진…전국 신규환자 5일만에 20명대로
2020년 05월 31일(일) 19:2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만에 20명 후반대로 떨어졌다. 광주·전남에서는 지난 주말 사이 확진자가 각각 2명씩 늘었다. 모두 해외 입국자들로 다행히 지역 내 감염은 없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3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14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6일 이후 5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최근 며칠간 크게 증가했으나 시설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조사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증가 폭도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5∼26일 이틀간 10명대에 머물다가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이튿날인 28일에는 배 수준인 79명으로 급증했으며 이어 29일에 58명, 30일에 39명이 각각 확진됐다.

하지만 이번 쿠팡물류센터발 연쇄감염도 코로나19가 다소 진정돼 가던 국면에서 예상치 못하게 터졌듯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의 특성상 언제, 어디서든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1일 신규 확진자 27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감염이 15명, 해외유입 12명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없다. 지역별로는 78% 정도인 21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경기 12명, 서울 6명, 인천 3명 등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울산에서 2명, 부산·대구·대전·제주에서 각 1명이 확진됐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총 270명이 됐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7명 늘어난 1만405명, 치료 중인 환자는 19명 늘어난 793명이다.

광주에선 지난 29일 43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했다. 2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로, A씨는 영국, B씨는 러시아에서 입국해 받은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으며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모두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소방학교 생활관에 시설 격리돼 접촉자는 없다. 전남도 역시 지난 30일 러시아에서 입국한 50대 여성, 31일 멕시코에서 입국한 3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