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논란에 日 우익 언론 “수요집회 중단·소녀상 철거하길”
산케이신문, 논설·기사·칼럼
2020년 05월 20일(수) 18:10

20일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에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논란에 관한 논설, 칼럼, 기사가 각각 실려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등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역사 문제에서 극우적 시각을 보인 일본 신문이 평화의 소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산케이신문은 20일 ‘반일 집회 그만두고 (소녀)상 철거를’이라는 제목의 사설 형식 논설에서 “비판에 귀를 기울여 반일 증오의 상징인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씨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관해 “‘증오를 가르치고 있다’, ‘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의견을 밝혔다.

산케이는 “(이씨가)지금까지 함께 활동해 온 집회 주최 단체의 운영도 비판했다. 그것을 계기로 단체의 불투명한 회계처리 등의 의혹이 분출하고 있다”고 쓰기도 했다.

이 신문은 “이씨가 이번에 정의연에 비판의 강도를 높이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반일 집회를 그만둬야 한다는 주장은 옳다”며 “단체의 부적절한 운영 등을 부각한 것도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이날 지면에서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여러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으며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피해자 요양에 쓰겠다며 2013년 사들인 경기 안성시의 가옥을 둘러싼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선족 출신으로 나중에 일본 국적을 취득한 리 소테쓰 일본 류코쿠대 교수는 이날 산케이신문 칼럼을 통해 “정의의 미명 아래 ‘반일’을 표방하고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기부금을 모아 그것을 가지고 생계를 잇고 정계 진출을 노리는 단체나 개인이 있다는 실태를 몰랐다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