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 5·18전야제 취소
40주년 행사 대부분 취소·축소
2020년 04월 07일(화) 20:00

지난해 5월 17일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분수대 주변에서 열린 제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전야제. <광주일보 자료사진>

5·18전야제가 최초로 취소됐다.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5·18 주요 기념행사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부분 취소됐다.

7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5·18 행사위)는 이날 오전 11시 제9차 행사위원장단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적 위기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40주년 기념행사를 대부분 취소하거나 축소 또는 연기·대체한다고 밝혔다.

취소되는 기념행사는 다중이 모이는 행사인 5·18 전야제와 국민대회, 민주기사의 날, 청년마당, 오월 캠핑촌, 동네 5·18 등이다.

5월 관련 기본 행사인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공동 주최의 추모제와 부활제 등 행사는 최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규모를 축소해 진행한다. 문화예술행사는 매체의 성격과 특성에 따라 코로나19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며 올해 말로 연기하거나 대체해서 진행하는 방식을 모색하기로 했다.

대부분의 행사가 취소·축소·연기 됐지만, 5·18 행사위는 5·18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정신계승, 코로나 19 위기극복 국내외 연대, 전국화와 세계화 모색 등 대안적인 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오월 대동 정신으로 코로나 아픔을 같이 할 수 있는 나눔 행사 등을 개발해 5·18의 의미와 정신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5·18 상임행사위원장은 “비록 제40주년 5·18 기념행사를 취소하고 축소하더라도 40주년의 의미와 가치는 변함없다”며 “오월 정신으로 코로나19의 아픔을 나누고 극복하자”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