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명사십리, 국내 유일 ‘블루플래그’ 재인증 딴다
세계 각국 해수욕장·마리나 대상
안전·환경교육·수질 등 평가
작년 획득 이어 올해도 도전장
막구조물 녹지 전환 등 준비 박차
2020년 03월 25일(수) 18:30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의 블루플래그 재인증을 추진하는 완도군이 해수욕장 내 막구조물상가 13동에 대한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지난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블루플래그 인증을 획득한 완도 신지 명사십리가 올해 재인증에 나섰다.

25일 완도군에 따르면 군은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의 블루플래그 재인증 획득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블루플래그 인증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환경교육재단(FEE)이 안전, 환경교육, 수질, 주변 환경 등 4개 분야 29개 평가 항목과 137개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하는 해수욕장에 부여하는 국제인증이다.

1985년 유럽에서 시작돼 2001년 세계적으로 확대됐으며, 2016년 현재 50개국의 해수욕장과 마리나(해변의 종합관광시설)가 인증을 취득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완도 신지명사십리 해수욕장이 유일하게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은 매년 재심사를 통해 갱신되며, 최초 인증 획득 후 관리 부족 등의 이유로 인증 요구사항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인증이 취소된다.

완도군은 재인증을 획득하기 위해 137개 요구 항목을 꼼꼼히 점검해 미비한 사항은 개선·보완하고 있다.

특히 임대 기간이 끝난 막구조물 상가 13동을 이달까지 철거한 후 부지는 녹지로 전환해 휴양 여건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앞서 해수욕장 방문객 보행로이자 트레킹 코스로 인기가 높은 약 3㎞의 데크 로드의 정비를 마쳤다.

장애인·어린이·노약자 등 관광 약자들이 진입로에서 백사장을 거쳐 쉽고 편하게 물가에 접근할 수 있도록 친환경 야자 매트도 설치할 예정이다.

명사십리해변은 여름 피서철 단순한 물놀이 공간을 넘어 사계절 방문객을 유치하기 위해 해수풀장, 노르딕워킹, 해변 필라테스 등 해양치유 프로그램도 지난해에 이어 운영한다.

해수욕장 개장 기간에는 서예 작품 전시회를 비롯해 쿨(COOL) 콘서트를 열어 문화와 휴양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건강하고 다양한 먹거리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특정 메뉴를 지정·판매할 수 있는 건강음식 트럭과 건강 포장마차를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등 휴양을 위해 찾아오는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블루플래그 인증 갱신 절차는 최종보고서와 인증신청서를 작성해 4월 중 국제본부에 제출하면 현지 확인·심사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 재인증 여부가 결정된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