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상반기 3839억원 집행
정부 권장 목표율 보다 8% 상향
2020년 03월 25일(수) 18:10
완도군이 정부가 권장한 목표율(57%)보다 8%이상 높여 지방재정을 조기집행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25일 완도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보고회다.

완도군은 이날 보고회에서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크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소비(인건비, 사무 관리비, 소모성 경비 등)와 투자(시설비, 자산취득비) 부문을 집중 집행하기로 했다.

또 신속집행을 위한 자치단체 선금집행 특례 및 집행 요령에 따라 선금을 계약 금액의 80%까지 최대한 지급하고, 긴급 입찰제도, 계약관련 심사 기간 단축 등 신속집행 지침을 적극 활용해 집행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소규모 시설사업 읍면 재배정과 보조사업자 선정이 완료된 지방보조금을 3월 말까지 교부하기로 하고, 자산 및 물품 취득비도 1분기 내에 구입하도록 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올해 신속집행 자체 목표를 정부가 권장한 57%보다 8% 이상 높인 3839억원으로 설정했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적극행정을 펴 상반기에 신속집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