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자제·소비위축에 가맹점 매출 ‘뚝’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실태조사
코로나19에 매출 50% 이상 감소
광주 14.1%·전남 16.7% 달해
가맹금·정부 부가세 감면 등 필요
2020년 03월 24일(화) 18:30

광주·전남 가맹점주 317명에게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6명 중 1명 꼴(15.5%)로 코로나19 창궐 이후 매출이 절반 이상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동구의 한 커피숍. <광주일보 자료사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광주·전남 가맹업 점주 3명 중 1명 꼴로 근무인원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점주들은 가맹금 감면과 부가가치세 감면, 신속대출, 마스크·손 소독제 공급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가맹본부와 정부로부터 바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내용은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이달 10~14일 광주 149개·전남 168개 등 전국 16개 시·도 가맹점 3464개를 대상으로 펼친 ‘코로나19 영향 가맹점 실태조사’에서 드러났다. 가맹점주협의회에는 편의점·치킨집·화장품 가게 등 외식·도소매·서비스업종 가맹점주가 속한 27개 단체가 활동하고 있다.

응답자의 97.3%에 달하는 3371개 가맹점주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출이 하락했다”고 답했다.

지역 가맹점주 상황을 살펴보면 하락 폭은 전체 매출의 11~20% 줄었다는 응답이 5분의 1꼴(광주 21.5%·전남 22.0%)로 많았다.

매출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는 가맹점주도 광주 14.1%·전남 16.7%에 달했다.

하지만 광주 45%·전남 53% 등 지역 가맹점주의 절반 가량은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대응을 하는 가맹점주도 영업시간을 줄이거나 인원을 감축하며 버티고 있었다.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물어보니 광주는 ‘영업시간 등 축소’(42.5%), 전남은 ‘인원 감축’이 36%로 가장 많았다.

대출 등으로 운영자금을 확보하고 있는 가맹점주도 광주 19.2%·전남 23.0%에 달했다. 휴·폐업을 단행하거나 고려하는 점주도 광주 5%·전남 3.3%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가맹점주의 ‘제 살 깎아 먹기’가 심화되는 가운데 가맹본부의 지원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본부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응답은 광주 11.4%·전남 22.6%에 불과했다.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맹본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바랐다.

‘로열티’로 불리는 가맹금 감면을 꼽은 경우는 광주 20.6%와 전남 27.3%로 상당수를 차지했다. ▲‘식자재 등 원부자재 인하·지원’은 광주 23.9%·전남 26.3% ▲마스크·소독제 등 지원(광주 27.9%·전남 23.1%) ▲외식업종 폐기·반품 확대(광주 10%·전남 9.0%) ▲가맹점 한시적·제한적 휴업 허용(광주 3.6%·전남 6.7%) ▲광고비 등 비용 감면(광주 5.9%·전남 5.1%) 등이 뒤를 이었다.

광주시·전남도 등 지자체에 대해서는 ‘긴급 운영자금 등 신속 대출’(26.9%)을 가장 많이 바랐고 ▲마스크·소독제 등 지원(21.7%), 지역화폐 등 지방재정 정책을 통한 매출 상향 지원(18.8%)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안전마크를 부착하거나 정기 소독 등 적극적 방역을 펼쳐 고객의 불안심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광주·전남 가맹점주 응답률도 17.9%에 달했다. 식자재 등 생활물가 폭등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는 요구도 13.2%를 차지했다.

정종열 가맹점주협의회 정책위원장은 “전체 가맹점주 97.3%가 매출이 감소한 가운데 외식업도 어렵지만 도소매업과 서비스업 매출하락은 더 심각하다”며 “정부는 부가가치세 감면대상을 확대하고 임대료·교육비·의료비 등 세액을 공제하는 등 보다 적극적이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의회 측은 이와 함께 고용된 노동자의 4대 보험료 지원과 확진자 방문 동선상 자영업자 생계 지원 등을 요구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