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루포 맞고도 … KIA 임기영 ‘이유있는 미소’
[세 번째 홍백전] 홍팀 선발 등판, 4이닝 4실점 비자책
밸런스·직구의 힘·스피드 상승…2년의 부진 탈출 신호탄
'만루포'터커, 장타력…기대감 브룩스, 첫 실전 4이닝 무실점
2020년 03월 23일(월) 19:50

KIA 타이거즈의 임기영이 23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홍백전에서 홍팀 선발로 나서 공을 던지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잘 던지고 잘 쳤다.

KIA 타이거즈가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세 번째 홍백전을 치렀다.

외국인 선수 터커가 임기영을 상대로 만루 홈런을 뽑아내면서 백팀의 7-2 승리를 이끌었다.

터커의 만루포가 나온 3회가 하이라이트였다.

‘4·5선발 경쟁’ 중인 임기영의 세 번째 이닝. 스프링캠프에서 이민우와 함께 선발 경쟁에서 가장 앞선 모습을 보였던 임기영은 앞선 2이닝은 1볼넷 2탈삼진으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3회 임기영이 첫 타자 김주찬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초구에 한승택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그리고 유격수 황윤호의 실책으로 무사 1·2루, 이번에는 최원준의 빗맞은 타구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면서 베이스가 가득 찼다.

임기영은 김선빈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급한 불은 껐지만 터커와 승부에서 연달아 낮은 볼을 던졌다. 그리고 카운트를 잡기 위해 몸쪽으로 꽉찬 직구를 구사했지만 터커의 방망이가 움직였고, 이어 공은 우측 담장을 넘어가면서 만루홈런이 됐다.

임기영은 투구수 제한으로 터커와 승부를 끝으로 3회를 마무리했다.

그리고 다시 4회 마운드에 올라 나지완과 유민상을 초구 땅볼로 처리했고, 장영석도 3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면서 홍백전 첫 등판을 마무리했다.

만루홈런은 맞았지만, 경기가 끝난 뒤 임기영의 표정은 밝았다. 임기영의 첫 등판 결과는 4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 야수 실책이 없었다면 기록되지 않을 점수였기에 모두 비자책점이 됐다.

임기영의 경기 총평도 “좋았던 것 같다”였다.

임기영은 “밸런스도 좋고 스피드도 작년보다 나온 것 같아서 괜찮다. 터커한테 맞은 것 빼고는 좋았다”며 “홈런 맞았지만 (포수) 용환이 형도 그렇고 심판님도 공이 잘 들어왔다고 했다. 터커가 잘 친 거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2년의 부진 탈출을 위해 임기영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직구에 힘과 스피드가 붙은 게 고무적이다.

임기영은 “직구가 좋아져서 변화구를 많이 던졌다”며 “1군 우리팀 상대로 던지는 거라서 더 집중해서 던졌다. 던지면서 많이 물어보고 좋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새로운 외국인 선수 애런 브룩스는 백팀 선발로 나와 챔피언스필드에서 첫 실전 피칭을 소화했다.

최고 150㎞ 직구를 구사한 브룩스는 4이닝 2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마무리 문경찬은 두 경기 연속 피홈런을 기록했다.

9회말 마운드에 오른 문경찬은 2사 1루에서 김규성에게 우월투런포를 내줬다. 문경찬은 지난 20일 경기에서는 김호령에게 한방을 허용했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