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녹차 국내·글로벌 시장 동시 공략
세계 최대 쇼핑몰 ‘아마존’
입점 물량 29만달러 상차
茶전문기업 티코리아와 협약
차 제품 4종 올 여름 출시
2020년 03월 04일(수) 00:00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에 입점하는 ‘보성녹차’의 상차식이 3일 보성군청 광장에서 열렸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보성 녹차가 국내 프리미엄 음료 시장과 온라인 글로벌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

3일 보성군에 따르면 보성녹차가 세계 최대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 입성한다.

보성군은 이날 군청 광장에서 아마존에 입점할 1차 수출 물량 29만달러 상당의 보성녹차 상차식을 했다.

앞으로 연간 360만 달러 수출을 목표로 아마존뿐만 아니라 홀푸드마켓, 텍사스 프리미엄 마켓 등 유기농 프리미엄 제품을 취급하는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 진입도 계획하고 있다.

아마존 진출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준비했으며, 지난해 6월 김철우 보성군수를 비롯한 시장개척단이 미국 LA를 방문, 아마존 협력업체 ‘Kreassive LLC’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가시화됐다.

글로벌 시장 진출에 앞서 보성군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션브리즈’(Ocean Breeze)라는 신상품을 개발했다. ‘오션브리즈’는 미주와 유럽 정서에 맞는 상표·디자인에 100% 유기농 녹차(국제유기인증), 브랜딩 차, 가루녹차 등을 활용해 만든 프리미엄 상품으로, 글로벌 녹차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성군은 미국·유럽·일본 등에서 적용되는 국제유기인증 제도를 분석, 현재 12개 농가가 인증을 획득했다.

오션브리즈에 사용된 차(茶)는 모두 국제유기인증 보유 농가에서 생산된 것이다.

아마존은 미국·캐나다 최대 규모 인터넷 종합쇼핑몰로 지난 2018년 구글과 애플을 제치고 세계 기업 브랜드 가치 1위를 차지했다.

미주 전체 가구 중 약 50%가 가입고객이며, 소비재 온라인 판매에서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자랑하는 글로벌 플랫폼 기업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차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등 보성 차 세계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며 “사명감을 가지고 세계 시장에서 한국차의 위상을 높여가는데 녹차수도 보성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보성군은 국내 프리미엄 음료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28일 보성군은 전남도농업기술원과 보성차생산자조합, ㈜티코리아와 제품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보성군은 지역브랜드를 제공하고, 전남도농업기술원(보성차산업연구소)은 제품 개발 및 기술 지원을, 보성차생산자조합은 유기농 찻잎을 공급한다.

㈜티코리아는 개발된 제품의 출시와 유통, 홍보 판촉 활동을 맡는다.

㈜티코리아는 스리랑카 최대 홍차 유통회사인 아크바(AKBAR) 차를 국내 백화점, 프랜차이즈, 마트·편의점, 온라인 쇼핑몰 등에 유통하는 차 전문기업이다.

이들 협약 기관은 보성차를 활용한 제품 4종을 개발해 올 여름 국내 음료시장에 내놓는다는 목표다.

건강음료와 간편음료를 선호하는 젊은층, 홈카페 마니아층을 겨냥해 유기농 보성녹차와 1등급 우유를 넣은 녹차 밀크티, 녹차 스틱분말, 벌크티믹스, 액상베이스 녹차 등 음료와 간편 차(茶)제품 4종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정열 티코리아 대표는 “대한민국 녹차수도 보성의 브랜드를 달고 전남도 차산업연구소에서 개발한 건강음료를 담아 전국에 유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지역과 상생하는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