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과학적 분석 데이터로 농업현장 지도
농업기술센터 토양 습해 · 염해 등 생육장애 진단·처방
2020년 02월 18일(화) 00:00
“농사도 과학이다.”

강진군 농업기술센터는 영농 현장에서 바로 습해와 염해 등 생육장해를 진단할 수 있는 간이 토양 분석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작물에 생육장해 발생시 현장에서 즉시 원인을 진단하고 처방하는 서비스이다.

강진군은 각 읍·면 농업인 상담소에 EC(염류농도), 토양수분함량, 지온을 단시간에 측정할 수 있는 간이 토양 검정기기를 비치해 요청 시 즉시 현장 지도할 수 있도록 했다.

각종 생리장해와 병해충 발생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고 진단결과에 따른 재배상의 문제점이 개선될 수 있도록 현장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진단을 원하는 농업인은 해당하는 읍·면 농업인상담소나 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에 문의하면 된다.

또, 더 정밀한 토양검정은 흙을 채취해 농업기술센터 토양검정실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토양검정실에서는 농촌진흥청의 토양공정시험법을 이용해 9항목(pH, 전기전도도, 유기물, 유효인산, 치환성양이온(칼슘,칼륨,마그네슘), 규산, 석회소요량)을 분석해 작물에 맞는 적합한 시비량을 산출한 시비처방서를 발급하고 있다.

시료 채취 방법은 토양 표면의 이물질을 걷어낸 후 필지의 토양을 대표할 수 있도록 여러 지점을 선정한 후 표토(表土)를 걷어내고 논·밭 15㎝, 과수원 20㎝ 깊이의 흙을 채취한 후 골고루 섞어 약 500g을 담아 시료내역을 기재해 제출하면 된다.

김남균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작물의 생리장해는 신속한 해결이 최우선인 만큼 현장에서 빠른 진단과 처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분석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