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지원사업에 광양시·영암군 선정
2020년 01월 28일(화) 00:00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년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지원사업 공모에 광양시, 영암군이 최종 선정됐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중인 푸드플랜은 농산물의 생산, 가공·유통뿐만 아니라 소비, 식생활, 영양, 폐기 등 먹거리 관련 모든 분야를 통합 관리한 종합계획으로 먹거리의 공공성 강화와 지역 농산물의 지역 내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된 광양시와 영암군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연구용역비를 지원받아 지역 먹거리 마스터플랜 수립에 필요한 먹거리 현황분석, 농산물 수급 및 가격안정 대책, 정책과제 도출 등을 수행한다. 이는 안정적인 수요처를 확보해 생산자는 물론 안전한 먹거리로 소비자도 보호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푸드플랜을 수립한 시·군은 각종 농림사업을 우선 지원한다. 지역 푸드플랜 패키지 사업은 일반농산어촌개발(신활력플러스), 과수분야 스마트팜 확산, 농촌융복합산업활성화지원 등 16개 사업이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의 생산자와 소비자를 함께 보호하고, 취약계층과 소외지역을 배려하는 차별 없는 먹거리 보장을 구현하기 위해 2025년까지 전 시·군에 푸드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