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노인 일자리 사업 1월부터 추진
57억원 투입 60세 이상 1537명에 제공
2020년 01월 09일(목) 00:00
완도군은 매년 3월 시작하던 노인 일자리 사업을 올해는 1월부터 조기 추진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정부의 ‘일자리 및 사회간접자본(SOC) 조기 집행 계획’과 1월에 명절이 포함되는 등 동절기 소득 공백 완화를 위해 한 달여 앞당겨 시행하게 됐다.

2020년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는 1537명으로 지난해보다 20억원이 늘어난 총 57억원이 투입된다.

어르신 사회 활동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기존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에게만 제공했던 ‘공익형 일자리’다.

만 65세 이상 일반인이 참여할 수 있는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에 만 60세 이상 일반인 참여 가능한 ‘시장형 일자리’를 추가로 제공한다.

참여 대상 확대와 더불어 사업 기간도 늘어난다.

기존 9∼10개월이던 사업 기간을 11개월로 늘려 일자리의 지속성을 높였다.

일자리 사업은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인력 파견형 등 4개 유형 25개 단위로 운영된다.

사업 참여자로 확정되면 공익형 참여자의 경우 월 30시간 참여로 월 27만원의 활동비를 지급받는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주재총괄본부장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