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본격 시행
2019년 12월 27일(금) 04:50
조달청은 내년부터 건설기술용역 분야에 종합심사낙찰제(종심제)를 본격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적격심사낙찰제는 기준 점수를 통과한 업체 중 최저가격 업체를 낙찰자로 선정해, 업체들이 기술력 확보보다 낮은 가격으로 입찰하는 데 치중한다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종심제는 기술 점수와 가격 점수를 합해 최고점을 받은 업체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방식으로, 업계의 기술 경쟁을 유도할 수 있고 국제 기준과도 부합한다.

대형 건설기술용역에 적용되는 종심제는 지난 3월 도입됐으나, 제도 초기인 점을 고려해 올해 공고 기술평가 때 한시적으로 기존 적격심사 낙찰제의 기술평가 방식을 적용했다.

이현호 조달청 신기술서비스국장은 “기술 변별력을 확보하는 종심제 본격 시행으로 건설산업의 전반적인 기술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며 “성공적으로 정착되도록 지속해서 점검하며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