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축협, ‘지도사업 선도농협상’ 대상 수상
2019년 11월 25일(월) 04:50
농협중앙회 표창·20억 특별지원금·공로직원 특전 혜택
함평축협이 지도사업 활성화를 통한 조합원 소득증대를 위해 농협중앙회가 주관하는 2019년 지도사업 선도농협상 종합평가에서 축협 부문 전국 1등인 ‘대상’을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조합원 축산지도를 비롯한 방역과 나눔축산, 농업인 실익지원 부문 등으로 구성된 항목에서 이뤄졌으며, 함평축협은 전 부문을 통틀어 최고 득점을 획득했다.

이번 대상으로 축협에는 농협중앙회장 명의의 사무소 표창과 무이자자금 20억원이 지원되며 지도·경제사업에 근무하는 공로직원에 대한 4급 특별승진의 특전도 주어진다.

김영주<사진 왼쪽> 함평축협 조합장은 “이번 수상으로 조합원 소득 증대와 복리증진을 위해 그간 축협이 수행해 온 노력을 인정받게 되어 다른 어떤 상보다 의미가 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함평축협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사업을 이용해주시고 항상 든든하게 성원해 주신 조합원들께 모든 영광과 감사를 돌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함평축협은 지도사업 선도농협 대상 수상의 기쁨을 조합원과 나누기 위해 3억원의 특별장려금을 조성해 배합사료와 섬유질사료 및 조사료를 이용하고 있는 조합원과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배합사료는 포당 200원, 섬유질사료는 포당 150원, 조사료는 kg당 10원을 이용농가에 지원하기로 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