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PO 진출 1승 남았다
LG전 이틀 연속 끝내기…오늘 3차전
2019년 10월 09일(수) 04:50
두 경기 연속 ‘끝내기 쇼’를 펼친 키움 히어로즈가 ‘1승’을 위해 잠실로 간다.

키움이 9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을 치른다. 안방에서 열린 1, 2차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키움은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키움은 6일 열린 준PO 1차전에서 9회말 터진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으로 1-0 짜릿한 끝내기 승을 거뒀다. 7일 2차전에서도 연장 10회말 1사 3루에서 나온 주효상의 끝내기 내야 땅볼로 극적인 5-4 역전승을 거뒀다.

두 경기 연속 끝내기 승의 중심에는 ‘홈런왕’ 박병호가 있었다.

1차전에서 상대 마무리 고우석의 초구를 공략해 경기를 끝냈던 박병호는 2차전에서도 홈런포를 가동했다.

1-4로 뒤진 8회말 1사 1루에서 타석에 선 박병호는 LG 김대현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 넘어가는 투런포를 날리며 경기 흐름을 뒤집었다.

9회말 키움은 대타 송성문의 중전안타를 시작으로 보내기 번트, 땅볼로 2사 3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서건창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김하성의 선두타자 안타가 나온 10회말에는 김웅빈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행운도 따랐다. 좌타자 주효상과의 승부를 위해 등판한 LG 진해수와 야수진의 손발이 맞지 않았다. 진해수가 2루 견제를 하려다 빈 베이스로 공을 던지면서 1사 3루가 됐다.

이어 주효상이 2루수 앞으로 땅볼을 날렸고, 3루에 있던 김하성이 홈을 밟으면서 키움의 두 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가 기록됐다. KBO 포스트 시즌에서 끝내기 땅볼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키움은 좌완 영건 이승호를 앞세워 3차전을 치른다. 2연패를 기록한 LG는 케이시 켈리를 내세워 ‘벼랑 끝 승부’에 나선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