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장터’서 나를 위한 작품 구입해요”
‘아트앳홈3’ 9~27일 신세계갤러리…81명 작가 460여 작품 전시
2019년 10월 08일(화) 04:50

이정록 작 ‘Tree of Life’

‘우리 집에, 사무실에 작품 한 점 걸어보는 건 어떨까.’

집, 사무실 등 일상 공간을 예술 공간으로 변화시켜 활기를 제공하는 ‘미술 장터’가 열린다.

예술경영지원센터 공모를 거쳐 선정된 2019년도 작가미술 장터 ‘아트앳홈3 리얼-작가의 방’전이 오는 9일부터 27일까지 신세계갤러리에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김상연 작가가 기획자로 참여했으며 올해는 광주시 동구 계림동 아크 갤러리(2~9일)에서 프리뷰 전시도 진행중이다. 특히 올해는 관람객들이 작가의 리얼한 작업 현장을 엿볼수 있도록 작가의 작업실을 직접 방문하는 기회도 마련했다.

미술작품을 전시장과 작업실을 방문해 직접 감상하고 현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 형식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전시에는 광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중견 작가와 젊고 유망한 신진작가 등 81여명의 서양화·한국화·설치·사진·조각 등 460여 작품이 소개된다.

전시작들은 동시대 예술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미술품으로 작품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갤러리를 찾아 감상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전시 기간 중에는 작가와 미술 전문가로부터 무료로 일대일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홈아트 컨설팅’을 통해 자신의 생활 공간에 어울리는 작품을 상담받을 수 있다. 생활공간에 작품을 가상 배치하는 이미지 설계 프로그램을 통해 작품 설치 후의 공간 변화를 미리 느껴볼 수 있으며 실제 구입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실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다.

다양한 부대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작품 제작 과정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고 작품을 즉석에서 구입하는 ‘예술가의 향기’(20일 오후 2시~5시)에는 전현숙 작가가 참여하며 소망과 희망 메시지를 작가가 그림과 글로 표현해 제작하는 ‘나만의 포츈카드(윤석문 작가·13일 오후 2시~4시)도 진행된다.

또 온라인으로 ‘홈아트컨설팅SNS 이벤트’를 진행, 전시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관람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자신의 거실 혹은 사무실 등 작품을 설치하고 싶은 공간을 사진으로 찍어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공간에 가상으로 작품을 설치해 현장감있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그밖에 작가의 작업실을 방문(예약 필수)하는 관람객들에게는 아트 상품을 무료로 제공한다.

작가간의 교류와 상호관계를 통해 긍정적인 시너지를 강화해 작가 생태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도모하는 작가 간의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작가 매핑 1’(9일 오후4시)은 장현우 담빛예술창고 관장, 정헌기 호랑가시나무갤러리 대표와 김민경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가 참여해 출품작가의 작업포트폴리오를 통한 교류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작가매핑 2’는 김정삼 전 전남도립미술관 학예사 등 미술관계자들이 직접 화가의 작업실을 방문해 심화토론을 진행하는 기획으로 전시 기간 중 윤석문, 전준모, 윤준영, 강미미, 안희정, 정철호 작가를 찾아간다. 오프닝 행사는 9일 오후 6시 신세계갤러리.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