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사물인터넷으로 노인 돌봄 확대
올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 사업 11개 마을 시행
마을에 스마트기기 설치 위급 상황시 즉시 전파 신속 대응 효과
2019년 06월 21일(금) 04:50
장성군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독거 노인과 치매노인을 돌보는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 어디가?’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장성군은 주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올해 사업 대상을 총 11개 마을 190여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6월 행정안전부의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공감e가득) 사업’ 공모에 선정돼 진원면 영신마을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다.

IoT 기술 기반의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 시스템은 독거·치매어르신의 주요 동선에 비콘, GPS, 인체감지센서 등을 설치해 어르신들의 위치와 심박동 수까지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각각의 센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의 스마트기기와 연동돼 응급상황 발생시 마을 이장 등으로 구성된 ‘마을 스스로 돌봄단’과 복지 담당자, 타지 거주 자녀들에게 자동으로 알려줌으로써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촌각을 다투는 위기상황 시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통한 상황 전파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져 어르신들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기여한다는 측면에서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함께 설치되는 ‘안심 지키미’ 모듈 박스는 어르신이 거주하는 공간의 온도와 습도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알려 줌으로써 1년 365일 쾌적함을 유지하는데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어르신 안심케어시스템은 위급상황 발생시 이웃들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해 대응할 수 있고, 객지에 나가 있는 자녀들이 부모님의 상황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장성형 안심 케어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