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아깝다, 노히트
워싱턴전 무실점 시즌 5승
8이닝 1피안타 … 팬들 아낌없는 박수
상대팀 1선발 연파…에이스 잡는 에이스
2019년 05월 14일(화) 00:00

LA다저스 류현진이 1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8이닝 동안 1안타 무실점의 피칭을 뽐낸 뒤 박수갈채를 받으며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완봉쇼에 이어 이번엔 7.1이닝 노히트 쇼를 펼치며 시즌 5승(1패)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13일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삼진 9개를 곁들이며 워싱턴 타선을 단 1안타, 무득점으로 완벽하게 봉쇄했다.

8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이던 류현진은 좌타자 헤라르도 파라에게 원 바운드로 펜스를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맞고 아쉽게 노히트 달성 꿈을 접었다.

파라는 류현진이 이날 던진 105번째 공인 속구를 밀어 팀을 노히트 수모에서 건져냈다.

노히트 행진이 중단됐지만, 류현진은 8이닝 무실점 쾌투를 선사했고, 경기는 6-0 다저스의 승리로 끝나 시즌 5승째를 신고했다.

류현진은 2013년 빅리그 진출 후 한 경기 개인 최다인 공 116개를 던졌다. 또 두 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로 평균자책점을 1.72로 끌어내렸다. 또 이달 들어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던져 완투형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류현진은 올해 빅리그 최고 연봉 투수인 워싱턴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3833만 달러·약 452억원)와의 선발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둬 ‘에이스 잡는 에이스’로 입지를 굳혔다.

류현진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크리스 아처(피츠버그 파이리츠) 등 각 팀 에이스들을 잇달아 무너뜨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안정감 넘치는 제구를 뽐냈다.

좌우 타자를 가리지 않는 컷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속구의 정교한 제구는 예술의 경지에 올랐다.

류현진은 1회 10개의 공으로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산뜻하게 출발한 뒤 3회까지 퍼펙트 투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4회 다시 만난 브라이언 도저에게 볼 3개를 잇달아 던진 뒤 결국 시즌 세 번째 볼넷을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두 명을 삼진과 뜬공으로 잡고 위기를 스스로 지웠다.

3회까지 공 39개를 던졌다가 4회에만 24개를 뿌린 류현진은 5회 공 10개만 던져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치고 노히트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삼진 2개를 보태며 7회를 넘긴 뒤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커트 스즈키를 스트라이크 낫아웃 삼진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전날 역전 만루포를 터트린 파라와 맞섰다. 파라는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146㎞짜리 빠른 볼이 들어오자 과감하게 방망이를 돌려 좌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터뜨렸다.

류현진은 노히트가 깨진 장면을 지켜본 뒤 조용히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관중석의 팬들은 기립박수로 류현진에게 더 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보내기 번트로 주자를 3루에 보낸 뒤 8번 타자 마이클 A. 테일러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