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주민 절반 “노후생활 준비 안됐다”
농진청 ‘농어업인 복지실태조사’…질병·사고에 이동 어려움 커
복지·기초생활여건 도시 대비 낮아…귀농·귀어 저해 요소 지적
2019년 04월 29일(월) 00:00
농어촌에 사는 주민 2명 중 1명은 질병이나 사고, 노후생활에 대한 경제적 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농촌의 고령화와 고질적인 일손부족 문제 대안으로 귀농·귀어가 떠오르고 있지만 정작 농어촌 주민들의 복지가 열악하다는 점도 귀농·귀어를 저해하는 요소로 지적되고 있다.

28일 농촌진흥청이 농어촌 2780가구와 도시 1149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 농어업인 등에 대한 복지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질병·사고에 대한 경제적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응답한 농촌주민은 49%에 달했다. 39%를 보인 도시민에 비해 10%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또 ‘노후생활에 대한 경제적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응답한 도시민은 44.1%였던 것에 비해 농어촌 주민은 53.3%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도시와 농어촌간 격차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에서도 의견차이가 있었다.

농어촌 주민들은 필요한 복지서비스가 무엇인지에 대한 견해에서도 도농간 차이가 컸다.

노인복지서비스 부문에서 농어촌은 ‘질병예방’에 대한 수요가 가장 높았고, ‘교통수단 지원’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질병 치료 때 가장 어려운 점으로 치료비 부담과 이동의 어려움이 컸다. ‘교통수단 지원’을 꼽은 농촌주민은 10.4%에 달했던 것과 비교해 도시민은 0.9%였다.

농어촌 주민들은 의료기관까지 이동할 때 개인차량(52.3%)을 많이 이용하는 반면, 도시는 도보(42.8%)로 이동해 접근성에서 차이가 있었다. 농어촌 주민들은 부족한 의료시설과 대중교통수단으로 병원을 다니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뜻이다.

이밖에 영유아 보육·교육에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학원 등 교육인프라 부족’(26.2%)이 많았다. 청년들의 귀농·귀어 등을 장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중교통과 교육 인프라 부족으로 선뜻 귀농·귀어를 하지 못한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특히, 농촌 주민들이 느끼는 복지 수준 만족도는 52.2점으로 5년 전보다 7.8점 올랐고, 경제활동(7.7점), 문화·여가(7.5점), 보건의료(3.1점), 환경·경관(2.6점) 순으로 상승했지만 교육 만족도는 49.5점으로 오히려 2013년(49.6점)보다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농어촌주민들의 경우 농촌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과제로 ‘다양한 방과 후 프로그램 지원’(27.1%)을 꼽았다. 또 ‘지역특성에 맞춘 교육프로그램 개발’(21.7%)에 대한 요구가 컸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5년 전 대비 농어촌 생활 만족도가 상승한 부문과 개선이 필요한 과제들을 확인했다”며 “농어촌 주민들의 요구가 정책에 반영돼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