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유학생이 주도한 2·8 독립 선언
2019년 02월 08일(금) 00:00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도심에서 선포된 조선 유학생들의 독립 선언은 세계사에서 찾기 힘든 전무후무한 사건으로 기록돼 있다. 식민지 청년들이 침략국의 수도에서 독립 선언을 한다는 상상도 못할 일이 실제로 벌어졌기 때문이다.

100년 전 오늘, 도쿄엔 그날 아침부터 눈발이 날렸다. 오후 들어서는 폭설로 바뀌었는데 36년 만의 대설이었다. 조선 유학생 600여 명은 YMCA 앞에 모여 독립 선언서를 낭독하고 민족 자결 주의에 따라 조선 독립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2·8 독립 선언이 일제 강점기 조선 독립운동의 시발점이 된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그 주역 중 상당수가 이 지역 출신 유학생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런 차에 광주·전남 출신 유학생들이 2·8 독립 선언을 처음 이끌었다는 보도가 나왔다.(광주일보 7일 자) 1919년 1월 6일 조선 유학생들이 웅변회를 열고 독립운동을 결의했는데 광주 출신 정광호와 나주 출신 김현준이 2·8 독립 선언을 주창했다는 것이다.

정광호는 특히 독립선언서를 국내로 가지고 들어와 서울에서 최남선을 만난 뒤 2·8 도쿄 선언과 때를 같이 해 국내에서도 거사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밖에 최원순·이이규 등은 한국을 수시로 오가며 독립에 대한 강연을 하는 등 광주·전남 출신 유학생들이 국내외에서 2·8 독립 선언과 3·1운동을 촉발하는 데 기여했다.

오늘로 2·8 독립 선언 100주년을 맞는다. 3·1운동 100주년에 밀려 조명을 덜 받는 것이 안타깝지만 우리 지역 출신 유학생들이 2·8 독립 선언을 주도했다는 것은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일이다.

정부 차원에서는 도쿄와 서울에서 2·8 독립 선언 100주년 기념식을 벌인다고 한다.

이번 기회에 지역에서도 2·8 독립 선언을 재조명하는 작업이 이어져야 할 것이다. 정기적인 기념식도 중요하지만 주도적인 역할을 한 지역 출신 인사들을 발굴하고 선양하는 작업이 절실하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