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유 선박 ‘전통한선’ 제작 기술 널리 알린다
신안군, 무형문화재 ‘조선장’ 전수관 조성 업무협약
2019년 01월 29일(화) 00:00
신안군은 신안의 선박제조 기능장인 ‘조선장’ 전수관 조성을 위해 지난 24일 지방무형문화재(제50호) 조선장 조일옥씨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이번 협약은 56년간 한국 고유 선박인 ‘전통한선’ 제작의 한길을 걸어온 조일옥 조선장의 제작기술을 널리 알리고 신안의 전통선박 복원 및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군과 조일옥 조선장은 신안군 압해읍 신장리 일원에 ‘신안조선장 전수교육관’을 조성하는데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조 조선장은 소장한 전통한선 모형을 비롯해 관련 도구 및 자료 등을 기증하기로 했다.

군은 전수관 내에 기증작품을 전시하는 상설 전시실과 공방작업실, 교육장 등을 조성한다.

이번 협약으로 군은 전통한선에 대한 홍보와 조선기술의 체계적인 전승기반 구축을 하고 전남 전통해양문화 복원사업에 참여하는 등 신안의 전통선박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조선장은 “신안 흑산면 가거도를 중심으로 전승된 가거도배 조선(배무이)기술은 가거도 주민의 생업인 어로활동과 함께 연근해를 왕래하는 화물선의 기능도 수행하는 등 서남해 도서지역 배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