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반월·박지도를 사계절 ‘퍼플 섬’으로
가로수길·습지공원 조성 보라색 꽃과 바다 동시 즐길수 있게
2019년 01월 04일(금) 00:00

반월도 간선도로 조성 계획도. 신안군은 사계절 향기 나는 퍼플섬 조성을 위해 반월도 간선도로 1.2㎞ 구간에 애기동백과 박태기 등을 심을 계획이다. <신안군 제공>

신안군은 ‘가고 싶은 섬’ 안좌면 반월·박지도를 보라색 꽃과 농작물이 풍성한 사계절 향기 나는 퍼플(purple) 섬으로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신안군은 반월도 간선도로 1.2㎞ 구간에 애기동백과 박태기, 은목서, 라일락, 자엽안개 등 수목을 식재해 가로수 길을 만들 계획이다.

또 낙우송과 꽃창포를 심은 습지공원을 만들어 보라색 꽃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퍼플 섬’ 성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박지도에는 마을입구 1.5㎞ 구간에 느티나무를 심어 가로수 길을 조성하고, 마을 내에는 1만7000㎡(5200평) 규모의 과일 체험단지와 2만1000㎡(6500평)의 라벤더 정원을 만들 계획이다.

군은 사업이 완료되면 반월·박지도는 사계절 형형색색의 향기 나는 꽃과 과일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지난 2015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작은 섬에 대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원조례 제정을 위해 입법예고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지원조례를 제정하기는 전남도내 22개 시·군 중 가장 먼저이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