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선동열 “병역 미필 여부, AG 선수 선발과 무관”
증인 출석…“청탁 없었다”

2018. 10.11. 00:00:00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및 증인들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앞줄 왼쪽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참석한 선동열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청탁이 없었으며 병역 미필 여부가 선수 선발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선 감독은 이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을 설명하며 이처럼 해명했다. 야구대표팀은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나 불명확한 기준으로 선수를 선발, 결과적으로 병역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날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실력이 비슷하면 군 미필 여부가 선수 선발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선동렬 감독은 “그렇지 않다”고 부정했다. 오지환 선수 선발에 있어 청탁이 있었느냐는 질의에도 “없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어 2017년 각 구단 유격수 부문 선수들 성적을 제시하며 “어떻게 올해 3개월 성적으로 뽑을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선 감독은 답변을 통해 “올해 여름 날씨가 많이 더웠다. 8월은 페넌트레이스가 3분의 2가 끝나는 시점이고 베테랑 선수들은 체력적으로 고갈돼 어려울 것 같아 젊은 선수 위주로 선발했다. 마지막 최종 엔트리 때 성적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선 감독은 “감독이라면 지금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써야 한다. 통산 성적으로 선발하면 오히려 이름값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라며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동렬 감독은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은 죄송하다. 경기를 이기는 것만 생각한 것은 국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밝혔다. /임동욱 기자 tuim@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