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유명 관광지 대신 ‘마을로 가는 소풍’ 호응
정읍시 등 2015년부터 시행
자연속 뛰놀며 주민 삶 체험
올해 송죽마을 등 20곳 선정
10월까지 18개교 참여 예정

2017. 09.07. 00:00:00

정읍시의 ‘마을로 가는 소풍’이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정읍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입암면 영안마을 회관 광장에서 단체 줄넘기를 하고 있다. 〈정읍시 제공〉

“아이들이 자유롭게 뛰어 노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에게 힐링의 시간이 되는 것 같아 기분 좋고, 정읍의 마을들이 재미있고 즐거운 곳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정읍의 한 초등학교 교사〉
전북 정읍지역 초·중·고 학생들은 외지의 유명 관광명소가 아닌 가까운 인근 마을로 소풍을 떠난다. ‘마을로 가는 소풍’이다.
6일 정읍시에 따르면 마을소풍은 타 지역의 관광지와 놀이시설을 방문하던 그간의 일상적인 소풍에서 벗어나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과 마을을 더 보고, 더 듣고, 더 알아가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마을소풍은 지난 2015년부터 지역 학생들에게 정읍지역을 바로 알리기 위해 정읍시와 정읍교육지원청, 정읍시공동체활성화센터가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답답한 교실을 벗어나 마을을 찾아 자연을 관찰하고 주민들의 삶을 체험하는 등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배우는 체험활동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시는 학생들에게 보다 재미있고 유익하면서도 마을 곳곳을 상세하게 안내할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마을해설사를 운영하고 있다. 마을해설사들은 마을공동체의 유래와 생활모습, 마을경관에 대해 상세하게 소개해 준다. 뿐만 아니라 각 마을에서는 아이들이 편리하게 마을 곳곳을 둘러볼 수 있도록 마을지도도 제작해 배부해 주고 있다.
시는 올해 마을 소풍 운영과 관련해 마을을 대상으로 희망 신청을 받아 전국 최초로 마을연금을 지급해 화제를 모았던 송죽마을 등 모두 20개 마을을 선정했다.
마을소풍은 올해 10월까지 진행되며 정읍지역 18개 초·중·고교 학생 15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정읍시 관계자는 “마을소풍을 통해 아이들이 굴렁쇠를 굴리고, 숨바꼭질을 하면서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등 학원과 휴대폰에서 벗어나 마을과 자연의 정취를 느끼며 감수성을 키워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마을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도입해 학교와 학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