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평리조트와 고창종합테마파크 조성 협약
2023년 11월 05일(일) 20:11
복합리조트·레저시설 건립

고창종합테마파크 조감도.

고창군이 (주)HJ매그놀리아 용평호텔앤리조트와 ‘고창종합테마파크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고창군은 지난해 12월 용평리조트와 양자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올해 7월에는 전북도까지 포함한 3자 업무협약을 통해 용평리조트의 민간투자(3500억원)와 지자체의 행정적 지원이라는 협조관계를 공고히 다졌다. 이번 실시협약 체결을 통해서는 상호 역할과 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해 대규모 민간투자를 현실화했다.

고창군과 용평리조트는 서해안 고창갯벌 천혜의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휴양형 복합리조트 및 레저시설을 짓고 명품 해양생태관광지 조성의 꿈을 구체화한다.

2025년 착공해 2028년 완공함으로써 고창의 새로운 관광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가 크다.

최소 300실 이상의 중대형급 숙박시설이 조성되면 고창군의 숙원사업인 ‘체류형 생태관광지 조성’에 한발짝 다가서게 된다.

아울러 고창종합테마파크 조성사업 추진을 통해 6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고 주변 관광 인프라 및 상권이 형성돼 고창군 지역경제의 확실한 상승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고창군과 용평리조트 간의 실시협약은 고창종합테마파크 조성사업의 현실화를 알리는 첫 신호탄”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행정지원과 소통을 통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누리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