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형 향촌복지, 사회 참여·자립 일거양득
2023년 06월 18일(일) 19:10

담양 우리마을 주치의가 어르신을 찾아 건강을 살피고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민선 8기 주요 공약인 신(新) 효도행정 ‘향촌복지’를 통해 담양형 복지모델을 구축,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향촌복지는 군민의 32%가 65세 이상 노인인구인 특성을 고려한 지역 맞춤 공약으로, 노인 일자리 확대는 지역사회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이다.

군은 군비 5억5000여만 원을 추가해 현재 열흘이던 공익형 일자리 활동 일수를 12일로 확대하고, 일자리를 원하는 어르신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대부분 교통약자인 점을 고려, 마을 단위 신규사업을 개발하는 등 어르신들의 이동을 최소화한 점도 주효했다.

노인일자리에 참여 중인 한 어르신은 “내가 직접 일을 하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게 돼 손주들에게 용돈도 주고 사회구성원으로서 활동도 할 수 있어 이래저래 좋다”고 말했다.

군은 아울러 ‘담양형 통합돌봄 중기계획’을 수립, 경로당과 요양시설의 기능을 보강하고 보건지소의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4년간 741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특히 보건지소 기능을 강화한 ‘우리마을 주치의’는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제공으로 호평받고 있다. 공중보건의와 간호사가 병원 이용이 불편한 가정에 직접 방문해 기본 진찰, 건강지표 측정과 상담, 치매와 우울 검사 등을 진행하며 맞춤형 운동법을 알려주고 자가관리능력을 키워주는 사업이다.

/담양=한동훈 기자 hd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