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5·18 체험교육 강화
2023년 05월 11일(목) 19:20
답사·공연 등 전국·세계화 추진
광주시교육청이 5월 정신 계승을 위해 체험교육을 강화하고 전국화와 세계화를 위한 교육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1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5·18 주간을 맞아 5·18 사적지 답사, 공연과 전시 등 다양한 체험 중심 활동을 통해 학생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사이버 5·18기념관 등과 같은 온라인 교육 활동과 함께 학교로 찾아가는 5·18 문화예술공연을 확대·운영한다.

내실있는 5·18민주화운동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국 학교에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교육자료를 안내한다.

전국 희망학교의 신청을 받아 5·18기념재단과 함께 학교 공간을 활용한 교육용 전시자료를 지원하는 ‘오월 서가’도 운영한다.

전국에서 500명의 교원을 초청해 5·18 교육 학습동아리를 구성하고, 현장을 방문하는 전국 교원 직무연수도 진행한다.

전국 학생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을 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5·18 청소년 현장 체험 캠프와 오월강사단 파견 등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5·18 인정도서 6000권과 함께 5·18 교육자료 꾸러미 3000명분을 보급하기로 했다.

5·18기념재단과 함께 개발한 체험 중심 5·18 교육자료를 전국에 배포해 전국의 선생님들이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쉽게 가르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올해 새롭게 출범한 5·18 홍보단 ‘푸른새’를 통해 영상, 공연예술, 영어 홍보 자료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활동을 펼치도록 할 계획이다.

이정선 교육감은 “5·18민주화운동 정신은 세계 민주시민의 보편적 가치”라며 “올해 체험 중심 활동을 통해 5·18 정신을 계승하고 올바른 역사교육과 세계화를 추진해 광주정신이 꽃피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