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전기요금 오른다…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2021년 09월 23일(목) 09:21

<자료:한국전력>

전기요금이 10월부터 인상된다.

한국전력은 올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h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전분기(-3원)보다는 3.0원 오른 것이며, 지난해와는 같은 수준으로 돌아갔다.

이번 결정은 올 2분기 7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낸 한전의 고육책으로 풀이되지만, 코로나19 사태 속 공공요금 인상으로 5개월 연속 2% 넘는 물가상승률을 잡을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전은 올해 1분기 3원/㎾h 인하가 최초 도입된 이후 2, 3분기 연속 유보됐던 연료비 조정단가가 0원/㎾h로 조정, 즉 ‘원상회복’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전기료가 올라가는 결과를 낳으며, 이는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의 인상이다.

이에 따라 월 평균 350㎾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라면 전기료는 4분기에 매달 최대 1050원 오르게 된다.

한전은 코로나19 사태와 물가 안정을 감안해 지난 2~3분기 요금을 1분기 수준으로 동결해왔다.

용도별 전기요금 인상률을 적용하던 기존과 달리, 이번에는 연료비가 오르는 만큼 전기료를 인상하는 ‘연료비 연동제’ 도입으로 인해 모든 용도별 전기료에 대한 인상폭이 3원으로 제한됐다.

올해 2분기 동안 광주·전남에서는 주택용 전기를 사용하는 116만호와 농사용 32만호를 포함해 총 204만4782호가 총 9631억원 상당 전력을 사용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