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1주년 기념식] “5·18 진실 고백이 화해와 용서의 시작”
2021년 05월 18일(화) 20:12
총리와 여야 모두 주먹 불끈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41주년 기념식, 여야 지도부·유공자 등 99명 참석
김부겸 총리 “우리 모두는 오월광주에 빚진 사람들”
문 대통령, SNS로 진상규명 강조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부겸 총리와 여야 당대표들이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전남사진기자단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국립묘지에서 엄수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여야 지도부, 5·18 유공자 및 유족, 각계 대표 등 99명이 참석했다.

김 총리는 기념사에서 “화해와 용서는 진상 규명과 가해자들의 진정한 사과, 살아있는 역사로서 ‘오월 광주’를 함께 기억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며 당사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과 가해자들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 총리는 이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누리는 우리 모두는 광주에 빚진 사람들”이라며 “당사자와 목격자 여러분, 더 늦기 전에 역사 앞에 진실을 보여달라. 내란 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핵심 책임자들도 진실을 밝히고 광주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광주시민들이 군부 독재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을 당시 가장 먼저 병상을 내주고 도움을 준 점을 언급하며 ‘오월 정신’을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문재인 대통령은 SNS에 글을 올려 “희망의 오월은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 열린다”고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인권유린과 폭력, 학살과 암매장 사건을 본격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했다”면서 “지난 3월에는 계엄군이 유족을 만나 직접 용서를 구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난주에는 시민을 향해 기관총과 저격병까지 배치해 조준사격을 했다는 계엄군 장병들의 용기있는 증언이 전해졌다. 진실을 외면하지 않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렇게 우리는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오월 광주와 ‘택시운전사’의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민주, 인권, 평화의 오월은 어제의 광주에 머물지 않고 내일로 세계로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의당 여영국 대표 등도 기념식장을 찾았다.

그동안 보수정권에서 논란이 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이날은 여야 지도부와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주먹을 쥐고 손을 흔들며 함께 제창했다.

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 김두관 의원은 이날 오전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5·18 구묘역)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박용진 의원도 기념식이 끝난 뒤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고, 이재명 경기지사는 광주 동구청에서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 소속 광주 5개 구청장과 간담회를 한 뒤 뒤늦게 묘역을 참배했다.

이날 기념식장 입구 민주의문 앞에서는 여순사건유족회, 5·18 임의단체,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관계자 등이 각각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국민의힘 해체 및 대학생 연행자 석방, 문흥식 5·18 구속부상자회장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