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거문도 해상 풍력발전 추진…어민 반발
2020년 10월 21일(수) 23:00
산자부, 지난달 거문도 앞바다에 8㎿급 발전기 36기 허가
수산단체 “어업 손실 1000억원 넘을 것 … 철회운동 펴겠다”
여수 거문도 인근 해상에 해상풍력발전 사업이 추진되면서 어민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21일 여수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18일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앞바다에 8㎿급 발전기 36기를 설치하는 해상풍력발전사업을 허가했다.

해상풍력발전기 설치가 가시화되자 거문도 인근에서 고기잡이로 생계를 유지해온 어민들이 사업 철회를 주장하며 반대 운동에 나섰다.

어민들은 대규모 풍력단지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 화학물질 누출 등으로 조업 구역이 줄어들고 위판량이 감소할 뿐만 아니라 해양생물 서식지 파괴, 기상악화 및 야간 어선 충돌 위험 등 삶의 터전이 황폐해질 것이라며 풍력발전 설치를 반대했다.

특히 산자부 허가 이전에 3차례의 공식 문서를 발송해 반대 의사를 밝혔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허가가 해줬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수산협회 등 20여개 수산 단체를 대표한 사단법인 여수수산인협회는 지난 4월 여수 광평 해상풍력 설치 반대 의견서를 여수시에 제출한 바 있다.

노평우 여수해상풍력반대대책위원장은 “삼산면 거문도와 광도는 황금어장으로 여수시 전체 어업 면적의 20~30%를 차지하고 있다”며 “해상풍력발전이 설치될 경우 1000억원의 어업 손실이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의 허가에 이어 사실상 여수시의 개발허가 승인이 남아있기 때문에 어민들의 뜻을 모아 강력한 반대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여수시 관계자는 “산자부가 해상풍력발전의 사업성과 주민 수용성 등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가를 내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미 허가된 계측기 24개소의 풍력발전 사업은 어민과 어민단체, 지역주민 수용성을 최우선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