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 스님 현금 1억7700만원 두차례 걸쳐 당했다
경찰청 직원 사칭 전화에 속아
돈 찾아 차량 트렁크에 넣어둬
돈가방 훔친 말레이시아인 구속
2020년 05월 25일(월) 00:00
해남의 한 유명 사찰 내 암자 주지 스님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으로 1억 7000여만원의 피해를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남부경찰은 지난 11일 해남군 한 우체국 앞에 세워놓은 모 사찰 암자 주지 A(72)스님 차량 트렁크에서 5700만원이 든 가방을 훔친 혐의로 말레이시아인 B(27)씨를 구속, 수사중이다.

A 스님은 이날 오전 “개인정보가 유출돼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가고 있으니 돈을 찾아 차 트렁크에 넣어두면 우리가 안전하게 보관한 뒤 돌려주겠다”는 경찰청 직원의 전화를 받고 자신의 계좌에서 현금 5700만원을 인출, 차 트렁크에 넣어놓았다.

A 승려는 트렁크에 넣어둔 돈이 사라져도 경찰이 가져간 것으로 생각했다.

A 승려는 다음날인 12일 오후에도 같은 전화를 받았다. 이번에도 같은 계좌에서 1억 2000만원을 찾아 트렁크에 넣어두고 다른 일을 보는 사이에 도난당했다.

A 승려는 그제서야 보이스피싱임을 눈치채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모든 돈은 사라진 상태였다.

경찰은 말레이시아인 B씨를 붙잡아 “트렁크에서 돈을 빼내 보이스피싱 조직이 시킨 대로 서울 지하철 역 화장실로 가져다놓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B씨는 돈을 가져다 놓는 대가로 150만원을 받기로 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지난 14일 광주시 남구 방림동 한 아파트 현관문 앞에서 60대 여성이 “문 앞에 놓아두라”는 보이스피싱범의 전화에 속아 놓아둔 현금 9000만원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훔친 혐의도 받고 있지만 1억2000만원을 훔친 범행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